동천이 2018년 상반기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 사회공헌활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활동

사회공헌활동

동천은 우리 사회 소수자와 소외계층, 그리고 그들을 위해 노력하는 여러 공익단체들을 위해 태평양공익인권상 수상자 선정, 공익단체 지원사업, 공익변호사 양성, 예비법조인 대상 공익인권활동 프로그램 공모전, 장학사업,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임직원과 함께 하는 봉사활동, 자선음악회 및 인권 옹호를 위한 인식개선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타 | 동천이 2018년 상반기 워크샵을 다녀왔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재단법인 동천2 작성일18-03-27 17:25 조회337회

본문


 



재단법인 동천은 얼마 전 폐막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을 후원하였습니다. 동천의 구성원들은 새로 합류한 17PA들과 함께 동계 패럴림픽을 응원하기 위해, 312~ 13일의 일정으로 강원도 워크숍을 다녀왔습니다. 사무실을 떠나 야외에서 다 함께 동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함과 동시에 동천 구성원끼리의 친목도 도모하자는 목적에서 12일의 워크숍을 기획했고, 매우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한결 친밀한 관계로 돌아오게 된 워크숍이었습니다.

 

동천의 구성원들은 사무실에서 일과를 평소보다 조금 일찍 마친 뒤, 승용차1대와 회사용 승합차1대로 숙소가 위치한 양양으로 이동하였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113_4462.jpg

 

 

생각보다 너무 좋았던 회사의 승합차에, 동천의 구성원들 모두 놀라워하며 즐겁게 시작한 여행길이었습니다. 다시 한 번, 원활하고 즐거운 워크샵을 위해 흔쾌히 운전대를 잡아주셨던 팀장님들과 변호사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

 

일과를 마무리 짓고 출발하니, 저녁시간을 훌쩍 넘긴 시간에 양양에 도착하였습니다.

모두 주린 배를 부여잡고, 17PA들이 심혈을 기울여 찾아놓은 숙소 근처의 유명한 맛 집으로 갔습니다. 유명한 식사메뉴를 시키려 했는데, 막상 방문해보니 메인메뉴가 비싸서 모두 잠시 안타까웠던 순간! 이희숙 변호사님의 도움으로 워크샵에 참석한 동천구성원들은 신선하고 맛있는 해산물을 풍족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223_1127.jpg 

 

모두 유쾌하고 즐거운 식사자리를 가지며, 이번 동천 워크샵은 작은 일 하나부터 예상 외로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전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341_9633.jpg

 

식사 후, 숙소로 돌아와 모두 편한 옷을 입고 옹기종기 모여앉아 레크레이션 타임을 가졌습니다. 첫 번째 순서로, 송시현 변호사님의 추천으로 알게 된 이지혜 게임을 진행하였습니다. 동천의 구성원들은 사회에서 여성의 인권이라는 주제에 대해 생각해보며 이지혜라는 게임 속 주인공을 모두 함께 생존시키려 애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두 명씩 짝을 지어 의견을 나누며 토론 후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구성원들의 생각과 성향을 파악함과 동시에 유쾌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437_784.jpg

   

두 번째 순서는, 윷놀이였습니다. 다음날 동천의 구성원들은 패럴림픽 컬링종목을 관람하기로 하였는데, 표가 부족하여 좌석을 두 영역으로 나눌 수밖에 없었습니다. 한 영역이 조금 더 좋은 자리였기 때문에, 이를 승리의 상품으로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였습니다. 고전적인 게임이라 모두가 재미없으리라 예상하였지만, 의외로 승부욕을 활활 태우며 급격하게 친분을 쌓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세 번째 순서는, 마피아 게임! 놀이의 끝을 보자는 포부로 시작한 마피아 게임에서 모두 마음만은 메소드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팀장님들의 열연이 아주 인상 깊었던 게임이었습니다. ^^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515_4707.jpg

    

컬링 경기가 이른 시간이었기 때문에, 피곤할 때쯤 차례차례 숙소로 돌아가 잠을 청하였습니다. 숙소도 굉장히 안락하여, 모든 것이 완벽한 워크숍이었다고 첫 날이지만 단언할 수 있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582_8437.jpg

 

아침 일찍 기상하여, 맑고 아름다운 강원도의 풍경을 보며 아침식사를 하고 산책을 하였습니다. 청량한 아침바다에 맑은 공기까지 마시고 나니 전 날의 피로가 가시는 것 같았습니다.

 

체크아웃을 하고 패럴림픽 경기장 근처 주차장에서 셔틀버스에 탑승해 경기장까지 이동하였습니다. 입구에서 갖가지 응원도구들을 챙기고 설레는 마음으로 입장했는데, 생각보다 광활한 부지에 한 번 놀라고, 컬링 경기장이 너무 멀어서 두 번 놀랐던 동천의 구성원들이었습니다.

 

무려 20분을 걸어 컬링 경기장에 도착했습니다. 전 날 불꽃 튀는 윷놀이대결을 통해 A팀이 좋은 좌석을 차지했는데, 실수로 A팀과 B팀의 좌석이 바뀌어 입장하는 해프닝도 있어 모두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비록 좌석이 바뀌었던 A팀은 조금은 억울했겠지만, 모두 즐겁게 경기를 관람하였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669_0411.bmp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669_8549.bmp

 

패럴림픽 컬링 결과는 113으로 승!

패럴림픽 컬링에서는 스위핑을 하지 않아 선수의 정확한 딜리버리가 관건인데, 우리 선수들의 뒤어난 실력과 집중력 덕분에 큰 점수차로 핀란드를 이길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8엔드 시작 전 패배를 받아들이고 경기종료를 선언한 핀란드 선수들 역시 멋졌습니다. 한국팀의 승리와 더불어 신사적인 스포츠맨십을 볼 수 있었던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716_1148.bmp

경기가 끝나고 강릉의 대표 맛 집 교동짬뽕에서 점심을 먹고 강릉 카페거리로 향했습니다. 바람은 많이 불었지만 조금은 덥게 느껴질 정도로 날씨가 좋았습니다. 통유리로 된 카페에서 바다도 보고 수다도 떨고즐겁고 편안한 시간을 보내며 서로 가까워질 수 있어 좋았습니다.^^ 이번 워크샵을 이길 만한 워크샵이 과연 있을까? 라는 생각마저 들 정도로 모든 게 완벽한 여행(!)이었습니다.

 

096e866bb600723615633874dffd6a2a_1522138746_6419.bmp

미세먼지 가득한 겨울에서 벗어나 멋진 이틀을 선물해주신 동천에 감사드립니다. 남은 활동기간도 즐겁고 멋진 경험들이 가득하길 기대해봅니다. 동천 짱! 동천 파이팅!

 

 

 

 

17PA 하지영, 금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