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콜택시가 안 태워주는 이용자가 있다?[비마이너]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식

언론보도

장애인콜택시가 안 태워주는 이용자가 있다?[비마이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재단법인 동천 작성일18-01-17 00:00 조회333회

본문


[편집자 주] 재단법인 동천에서 주관하는 제7회 공익인권공모전에 참여하는 ‘온더로드’팀의 장애인콜택시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 연재를 싣습니다. 온더로드는 서울시에 장애인콜택시 현황 정보공개청구, 장애인콜택시 이용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 등을 통해 장애인콜택시 문제를 조사했으며, 이를 앞으로 세 번의 카드뉴스와 세 번의 기획기사 및 정리기사로 비마이너 지면을 통해 알릴 예정입니다. 온더로드는 이를 바탕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인권위 진정 등의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 [온더로드①] 카드뉴스 - 장애인콜택시 법정대수, 1·2급 장애인 100명당 1대로 확대 합시다

▶ [온더로드②] 택시 운행에 일상을 끼워 넣는 장애인콜택시 이용자들

 

1516171509_36434.jpeg

 

1516171523_61245.jpeg
 

1516171533_16380.jpeg
 

1516171544_29857.jpeg
 

1516171558_49406.jpeg
 

1516171567_73727.jpeg
 

1516171576_11523.jpeg
 

<카드 텍스트>

 

[카드1]

장애인콜택시가 안 태워주는 이용자가 있다?
반말, 비하발언, 성희롱부터 탑승 기피 현상까지

재단법인 동천 공익인권활동 프로그램 공모전 온더로드 팀


[카드2]
"남자친구랑 자 봤어?"
"장애인들이 좀 굼뜨지"
"지금도 천천히 가는데 뭘 얼마나 천천히 가야돼? 까다롭네."
"장애인들은 게을러"
"시간약속 안 지키는 자애인들이 많아"
"나랑 한번 사귀자"

반말, 장애인혐오 발언, 인신모욕, 성희롱 등
장애인콜택시 운전기사의 가해 경험을 토로한
수많은 장애인콜택시 이용자들


[카드3]
그러나 신고조차 하기 어려운 현실

"신고를 제대로 하기가 힘들어요. 고객센터 신고 후 배차가 잘 안 되고, 오래 기다리게 되는 경우들이 많아요. (운전기사의) 성희롱이나 반말 같은 걸 컴플레인하고 싶은데 블랙리스트에 오를까봐 건의조차 하지 못하고 있어요."  - 서울시, 성남시 장애인 콜택시 이용자

<블랙리스트>는 또 뭐기에?


[카드4]

온더로드 팀이 서울특별시 시설관리공단을 상대로 진행한 정보공개청구 결과,
< 탑승 기피 대상자>라는 건 없다는 답변 뿐


[카드5]
그러나 인터뷰에 응한 경기도 지역의 한 이용자는 '탑승 기피 현상'이 존재하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있어요. 기사 간에 소문이 나면 안 태워요. 경남은 광역 번호 하나라서 콜센터에서 기사 위치 파악해서 매칭해 줘요. 그런데 여긴 정보를 기사들한테 다 띄워주고, 그걸 기사들이 받아야만 가는 거야. 콜센터에 전화해서 왜 이리 안 되냐고 하면 '시외 가는 사람이 많아서', '이용자가 많아서'라고만 하고. 기사님 한 분이 말해줘서 알았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


[카드6]

1)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서울, 김해, 의정부 등에서는 개인정보제공동의를 의무적으로 요구해요. 동의를 안 하면, 장콜 자체를 이용하지 못하는 거죠. (이 정보가 센터뿐만 아니라 기사에게도 제공되어) 심지어 처음 보는 기사님인데도, 저더러 ㅇㅇㅇ씨 아니냐고 말 거시더라고요." (서울, 의정부 장콜 이용자와의 인터뷰 중)

비장애인들은 이와 같은 정보제공 없이도 택시를 이용할 수 있으나, 장애인콜택시는 개인정보공개동의를 통해 운전기사들이 탑승자의 이용지역, 연락처, 나이 등 신상정보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카드7]

2) 운전기사가 탑승자를 선택하는 시스템

콜센터에서 차량과 이용자를 연결해주지 않고 운전기사가 이용자의 콜을 선택할 수 있는 구조. 이는 이용자 개인정보제공과 결합하여 기사들 간 사실상의 '블랙리스트'로서 역할하게 되는 것.

'온더로드' 팀의 인터뷰이들은 장애인콜택시 운전기사의 기피 탑승자가 될까봐 운전기사의 반말, 폭언, 장애인 비하 발언 등에 대해 참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http://beminor.com/detail.php?number=11783 

Total 51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516 [한국사회, 난민과 만나다] "미국형 모델 도입해 홀로설 발판 마련해줘야"[서울경제] 2018-07-17 70
515 난민인권센터, '난민신청 허위조서 작성' 법무부 상대로 인권위 진정[한겨레 및 2개 언론] 2018-07-17 80
514 '가축 살처분 실태와 쟁점 진단' 세미나 개최[법률저널 외 18개 언론] 2018-07-03 51
513 [법조계 신간 엿보기]사회적경제법연구[대한변협신문] 2018-07-02 64
512 법조인 등 신진연구자들 "통일법제연구 박차" 의지 다져[법률저널] 2018-06-27 60
511 이희숙 재단법인 동천 변호사 인터뷰, “비영리단체 효율성 높이는 체질 개선 필요해”[조선일보 더나은미래] 2018-06-26 49
510 동천, 동행·특성화고권리연합회 등 4개 단체 지원[법률신문 외 3개 언론] 2018-06-25 48
509 ‘예멘 난민’ 향해 혐오 폭발… 주말 첫 反난민 시위 예고[국민일보] 2018-06-25 52
508 동천, 9년째 소외계층 대상 장학금 지원[에이블뉴스외 5개 언론] 2018-06-21 44
507 난민 공포 vs 인류애…'딜레마' 빠진 대한민국 [머니투데이] 2018-06-21 50
506 아이들이 무슨 죄, '유령' 난민 아동[머니투데이] 2018-06-20 49
505 법무법인 태평양, 국내 최초 법무법인… 한국적 글로벌 로펌 표방[한국경제] 2018-06-20 42
504 동천NPO법센터, NPO 활동가 대상 운영 워크숍 진행[법률저널 외 2개 언론] 2018-06-11 49
503 “혼자서는 세상을 구할 수 없다”…‘집합적 임팩트’ 주목[한겨레] 2018-06-07 48
502 동천, 제3회 북한이탈주민 법률지원교육 실시 2018-06-05 50